CJ대한통운 국제택배, 이라크 재건사업 특수 < 뉴스 | 뉴스룸 | CJ대한통운

뉴스

CJ대한통운의 새로운 소식을 만나보세요.

CJ대한통운 국제택배, 이라크 재건사업 특수 2013-06-05
■ 이라크 재건사업 한국 건설ㆍ플랜트 기업 진출 확대… 국제택배도 '동반 특수'
■ 올 1~5월 국제택배 배송량만 약 23톤, 전년 동기 대비 10배 이상 증가


CJ대한통운 ci

CJ대한통운 국제택배 실적이 이라크 재건사업 동반 특수를 누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CJ대한통운은 올해 1~5월 간 이라크로 실어나른 국제택배 물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배 이상 증가한 약 23톤에 달한다고 5일 밝혔다.

이라크 국제택배의 주 고객은 이라크 재건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건설 및 플랜트 업체와 관련 협력사들이다. 최근 이라크 재건사업으로 인해 한국 기업의 진출이 활발해지면서 물류 역시 동반 특수를 누리고 있는 사례다.

이라크 정부는 오는 2017년까지 주택, 교통인프라, 에너지, IT의료 등의 분야에서 총 2750억달러(약 310조원)에 달하는 재건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에 따라 한국 기업들의 이라크 재건시장 진출이 점점 활발해지고 있어, 이후 이라크 국제택배 물량 증가에도 가속이 붙게 될 전망이다.

CJ대한통운은 지난해 중동 최대 물류업체 아라멕스(Aramex)와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하고, 중동 지역 국제택배 서비스에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다른 특송업체들이 이라크 배송에 8~9일이 소요되는 반면, CJ대한통운은 배송기간을 절반 가까이 단축시켰고 배송 요금도 10% 가량 저렴하게 낮췄다.

CJ대한통운 손관수 대표는 “당사는 아라멕스와의 협력을 통해 중동 전역을 아우르는 배송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으며, 최근 대한상공회의소, 한국무역협회와 중동ㆍ아프리카 국제택배 협약을 맺고 수출 기업을 지원하는 등 글로벌 특송기업에 버금가는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하며 "빠른 배송과 효율적인 비용으로 이라크 진출 기업의 든든한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CJ대한통운 국제택배 서비스에 관한 문의는 전화 1566-0333에서 가능하다.

관련소식 더보기

인쇄 최적화를 위한 설정

* Internet Explorer는 [인쇄 미리보기]에서 아래와 같이 설정하셔야 합니다.

1. 필수 항목
- [설정]에서 배경 및 이미지도 인쇄할 수 있도록 체크

2. 선택 항목
- 여백 없음 또는 0으로 설정
- 화면 배율 65% 설정 (추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