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CJ대한통운의 새로운 소식을 만나보세요.

20~30대 주부 해외 직구로 국제택배 물량 쑥쑥~ 2014-03-18
CJ대한통운 택배 배송

■ CJ대한통운, 특송물량 무려 20% 이상 늘어

20~30대 알뜰 주부들의 해외 직구 활동이 늘어나면서 최근 해외로부터 들어오는 국제택배 항공 특송물량이 무려 20% 이상 늘어나 물류기업이 때 아닌 호황을 누리고 있다.

CJ대한통운에 따르면 올해 1, 2월 항공 특송물량이 34만여 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CJ대한통운의 해외법인별 반입된 특송물량 비율은 미국이 87%로 가장 높았으며, 그 뒤로 홍콩(8.4%), 중국(2%), 싱가포르(2%), 독일(0.6%)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 반입 품목별 비율을 살펴보면 '유아용품 및 의류'가 전체의 약 30%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이 밖에 가방 지갑 등의 잡화류가 28%, 커피, 초콜릿 등 식품류가 14%, 전자제품이 11%를 차지했으며, 화장품, 건강식품, 신발 등 기타 품목이 17%를 점유하고 있다.

특히 해외 특송물량 가운데 수도권 배송화물이 70%를 차지하고 있어, 회사측은 해외 직구 주요 고객층이 해외 온라인 직접 구매에 익숙한 서울 및 수도권 20~30대 주부들인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매년 연말이면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 영향으로 해외특송 물량이 꾸준히 늘고 있는 추세"라며 "특히 지난해 12월부터 올 2월까지 진행된 아마존의 무료배송 프로모션 등으로 인해 특송 물량이 많이 늘어났다"고 말했다.

현재 대부분의 개인화물 국제 특송물량은 항공을 통해 배송되고 있다. 최근에는 해외 배송대행 업체들이 항공보다 저렴한 해상운송 라인도 검토하고 있어 소비자 부담 비용은 더 줄어들어 직구로 인한 물량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업계 관계자는 최근 세계 최대 온라인 쇼핑몰인 '아마존'이 국내에 상륙한다는 소식과 관련해 "아마존은 현재 IT 기반의 클라우드 서비스 관련 사업자 등록을 마친 상태"라며, "한국 유통시장 진출시 국내 유통시장에 대변화와 더불어 국제 특송시장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포워딩 & 국제특송 더보기

인쇄 최적화를 위한 설정

* Internet Explorer는 [인쇄 미리보기]에서 아래와 같이 설정하셔야 합니다.

1. 필수 항목
- [설정]에서 배경 및 이미지도 인쇄할 수 있도록 체크

2. 선택 항목
- 여백 없음 또는 0으로 설정
- 화면 배율 65% 설정 (추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