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택배터미널에서 캐럴송이? < 뉴스 | 뉴스룸 | CJ대한통운

뉴스

CJ대한통운의 새로운 소식을 만나보세요.

CJ대한통운, 택배터미널에서 캐럴송이? 2014-12-23
음악과 방송으로 소통… CJ대한통운 택배터미널

■ 음악과 방송으로 소통…더 즐거운 현장 만들기

#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2014년 12월 23일 화창한 아침을 크리스마스 캐럴송과 함께 시작합니다. 작업 전 간단한 스트래칭 체조 시작하겠습니다.…(중략)…오늘 000님 생일이시라고 하니 축하인사와 덕담 한말씀 건네주시기 바랍니다. 오늘도 안전운행 바라며, 즐거운 하루 되세요!


CJ대한통운이 전국 택배터미널에 음향시설을 설치한다. 음악 송출, 자체 방송 운영 등을 통해 커뮤니케이션을 강화하는 한편 더 즐거운 현장 근무환경을 조성하기 위해서다. CJ대한통운은 올해 초부터 전국 각지 8개 터미널에서 음향시설을 시범운영해왔으며, 내년에는 이를 전국 190여개 택배터미널로 확대할 방침이다.

시범운영 택배터미널에서는 자체적으로 편성표를 작성해 업무사항 공유, 서비스 교육, 택배기사 생일 축하 등 경조사 공지, 희망곡이나 라디오 청취 등 현장 상황에 맞춰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일례로 작업을 시작하는 아침에는 잔잔한 클래식 음악을, 하루 일과가 끝나가는 저녁 시간에는 활기찬 최신가요를 편성하는 방식으로 현장 상황에 맞춰 선곡을 하고 있다.

또 월요일에는 공지사항, 화요일에는 재미있는 사연 공유, 수요일에는 축하이벤트, 목요일에는 영업 성공사례 등 요일별로도 내용을 다양하게 구성해 호응도를 높이고 있다.

택배기사 등 현장 구성원들의 반응은 매우 긍정적이다. 경기도 이천 터미널의 설문조사 결과, 구성원의 75%가 음악, 방송 운영이 "즐겁고 활기찬 현장 분위기 조성, 상쾌한 하루 시작에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 15%는 "긴급한 사항이 신속하게 공유돼 좋다"고 답했으며, 그외에도 "전달사항을 자리이동없이 받아서 좋다" 등 대부분 긍정적인 반응을 나타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즐거운 음악 등을 들으니 반복적인 작업을 해도 덜 피곤하고 실수도 줄어들고 있으며, 고객에게 더 밝은 표정으로 대할 수 있을 것 같다"는 반응이 많아 근무환경 개선과 서비스 품질 향상에 탁월한 효과를 낼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실제 현장 구성원들과 경영진과의 미팅시 한 택배기사가 "음향시설 설치를 전국으로 확대하면 좋겠다"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회사 측은 "현장을 찾아가 아침을 제공하는 '달려라 밥차' 프로그램이나 건강검진을 지원하는 '건강버스' 등 현장과의 소통과 근무환경 개선, 복지증진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음향시설 설치 역시 그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택배 더보기

인쇄 최적화를 위한 설정

* Internet Explorer는 [인쇄 미리보기]에서 아래와 같이 설정하셔야 합니다.

1. 필수 항목
- [설정]에서 배경 및 이미지도 인쇄할 수 있도록 체크

2. 선택 항목
- 여백 없음 또는 0으로 설정
- 화면 배율 65% 설정 (추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