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성북구와 어르신 일자리 창출 MOU < 뉴스 | 뉴스룸 | CJ대한통운

뉴스

CJ대한통운의 새로운 소식을 만나보세요.

CJ대한통운, 성북구와 어르신 일자리 창출 MOU 2015-04-13
한국노인인력개발원과 지역 사회 어르신 일자리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 성북구 아파트 단지에서 실버택배 사업 전개
■ 지난해 10월 은평구에 이어 기초자치단체와 두번째 MOU 체결


CJ대한통운은 서울 성북구, 한국노인인력개발원과 지역 사회 어르신 일자리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13일 오후 3개 사업주체는 서울 성북구청 구청장실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이 같은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시니어들이 성북구 지역 내 아파트 단지의 택배 배송과 집하를 하게 된다. 아파트 인근 배송거점으로 CJ대한통운 택배차량이 택배화물을 실어오면 이를 아파트 단지별로 분류해 배송한다. 장비로는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 전동 카트가 사용된다.

CJ대한통운은 택배차량 진입이 어려운 신축 아파트 단지 내 배송 등이 손쉬워지며, 시니어 인력은 일자를 통해 생의 활력과 소득을 얻을 수 있다. 회사 측은 '기업과 사회가 함께 이득을 얻을 수 있는 공유가치창출(CSV) 사업모델'이라고 설명했다.

신동휘 CJ대한통운 전략지원실장(부사장)은 "성북구청의 적극적 지원과 관심에 감사드리며, 실버택배 사업을 통해 2016년까지 시니어 일자리 1천개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지난해 10월 은평구와 아파트 실버택배 사업을 위한 MOU를 맺고 은평구 응암동 지역 아파트 단지에 서울 실버택배 1호점을 개소해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보건복지부 산하기관인 한국노인인력개발원, 지역 기초 자치단체와 손잡고 시니어 일자리를 창출하는 실버택배 사업모델을 개발했으며, 현재 전국 60개소에 거점을 두고 470여 명의 시니어와 함께 실버택배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관련소식 더보기

인쇄 최적화를 위한 설정

* Internet Explorer는 [인쇄 미리보기]에서 아래와 같이 설정하셔야 합니다.

1. 필수 항목
- [설정]에서 배경 및 이미지도 인쇄할 수 있도록 체크

2. 선택 항목
- 여백 없음 또는 0으로 설정
- 화면 배율 65% 설정 (추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