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택배기사, 키다리아저씨 된 사연은? < 뉴스 | 뉴스룸 | CJ대한통운

뉴스

CJ대한통운의 새로운 소식을 만나보세요.

CJ대한통운 택배기사, 키다리아저씨 된 사연은? 2015-08-06
■ 가정형편 어려운 아동 후원하고 있는 CJ대한통운 택배기사 화제

가정형편이 어려운 아동을 돕는 CJ대한통운 택배기사들의 선행이 알려져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경북지역 택배기사 황인철(40)씨 외 4명이 초록우산 어린이 재단의 '키다리아저씨'로 임명됐다고 6일 밝혔다.

'키다리 아저씨'는 익명의 후원자가 가정형편이 어려운 아동이나 소년소녀가장 청소년들이 건강한 사회인으로서 성장하게끔 지원해주는 초록우산 어린이 재단의 프로그램이다.

CJ대한통운 택배기사 황인철 씨는 "직업상 여러 지역을 배송하면서 어려운 가정환경에서 살아가는 아이들을 볼 수 있었다"며, "작으나마 아이들을 위해 돕고 싶은 마음으로 기사들끼리 뜻을 모아 후원하게 됐다"고 말했다.

회사 관계자는 "택배기사분들이 자발적으로 진행한 선행활동이 알려진 것"이라며, "회사 임직원들과 이번 사례를 공유하여 직원들이 사회공헌활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수 있도록 기회를 만들어 주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거동이 불편한 노인에게 반찬을 전달하는 '희망나누미 도시락 배달' 프로그램을 비롯해 장애인이 사용하는 휠체어를 세척해주는 '달려라 행복전동이' 봉사활동, 저소득층 아동들의 문화체험 활동을 돕는 '신나는 토요일' 등 정규봉사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임직원이 김장김치를 직접 만들어 저소득층 이웃과 나누는 '김장봉사활동' 및 '임직원 헌혈증 기부' 등 지속적인 사회봉사활동을 실천하여 진정성 있는 사회공헌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관련소식 더보기

인쇄 최적화를 위한 설정

* Internet Explorer는 [인쇄 미리보기]에서 아래와 같이 설정하셔야 합니다.

1. 필수 항목
- [설정]에서 배경 및 이미지도 인쇄할 수 있도록 체크

2. 선택 항목
- 여백 없음 또는 0으로 설정
- 화면 배율 65% 설정 (추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