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주민 안전 위해 경찰-택배기사 힘 합친다 < 뉴스 | 뉴스룸 | CJ대한통운

뉴스

CJ대한통운의 새로운 소식을 만나보세요.

CJ대한통운, 주민 안전 위해 경찰-택배기사 힘 합친다 2019-07-30
- 29일경기도 광주시 택배 터미널에서 서울지방경찰청과 ‘교통안전‧여성안심문화 조성’ 교육 진행
- 교통안전, 범죄 신고 및 예방, 실종자 찾기 등 교육… 민‧경협력으로 치안효과 높여
- 범국민적안전의식 제고 및 안전문화 정착 위해 전국 택배 터미널 대상으로 교육 확대



1인가구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안전을 위협하는 각종 범죄 소식이 이어지면서 사회적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이에 국내 최대 물류회사인 CJ대한통운 1만 8천여 명의 택배기사들이 경찰과 협력해 안전 문화 조성에 적극 나선다.

CJ대한통운은지난 29일 경기도 광주시 장지동에 위치한 CJ대한통운 택배 터미널에서 서울지방경찰청과 함께 ‘교통안전‧여성안심문화 조성’ 교육을 진행했다고 30일 밝혔다. 서울 강남구 배송을 담당하고 있는 100여 명의 CJ대한통운 택배기사들을 대상으로 교통안전, 범죄 예방 및 신고, 실종자 찾기 등에 대한 교육이 이뤄졌다. 특히 사업용 차량의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서울지방경찰청이 올해 7월 구성한 교통교육 전문팀인 ‘트래픽 교육홍보 원팀(One Team)’이 이날 방문해 교통법규 및 안전운전 수칙에 관한

시했다. 최근 언론을 통해 보도된 사건뿐 아니라 각종 사고 상황이 담긴 차량 블랙박스, CCTV 영상 등을 통한 생생한 교육이 이뤄지면서 현장의 분위기는 긴장감이 맴돌았다. 특히 좁은 골목길 운전시 생기는 사각지대로 인한 사고, 인적이 드문 새벽에 자주 발생하는 무단횡단 사고 등을 볼 때에는 택배기사들이 더욱 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택배기사들의 질문이 쇄도하면서 교육이 잠시 중단되기도 했다.

CJ대한통운강남한솔집배점 소속 택배기사 안현준씨(37)는 “고객에게 빠르고 정확하게 배송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안전하게 배송하는 것이 최우선이라는 것을 느꼈다”며 “‘지역 전문가’라는 자부심으로 안전 활동에 적극 나서겠다”.

CJ대한통운은지난해 4월 서울지방경찰청과 ‘민‧경협력 공동체치안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업무협약은 ▲범죄취약요인 상호 공유 ▲범죄예방 환경조성 ▲실종자 제보 ▲교통위반‧범죄신고 ▲보행안전캠페인 동참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협약의 일환으로 현재까지 총 5회에 걸쳐 350여 명의 택배기사에게 교육을 진행해 왔다.

택배기사들은 정해진 구역을 매일 반복적으로 배송하기 때문에 도로 갈라짐, 공공기물 파손, 갑작스런 인명 사고 등 주변의 이상 징후에 대해 가장 우선적으로 알아차릴 수 있다. 이들이 전국 각지의 치안활동에 나설 경우 여성안심 문화 조성 등 공동체치안 효과가 배가될 수 있다.

실제로 지난해 4월 CJ대한통운 택배기사 A씨는 서울 동대문구 답십리 사거리에서 차도로 미끄러져 내려오는 유모차를 발견하고 기지를 발휘해 택배차로 막아 유모차에 탄 어린 생명을 구했다. 당시 상황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이 인터넷에 급속도로 퍼지면서 온라인과 언론의 주목을 받았으며 그 공로를 인정받아 ‘포돌이 안심택배 인증 1호’로 선정됐다. 또 서울 강서구 마곡동에서 배송중이던 택배기사 B씨는 엘리베이터 안에서 타는 냄새를 맡고 따라 올라가 주민을 대피시킨 후 직접 소화기로 화재를 진압했다.

CJ대한통운은실종자 찾기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 2016년부터 택배앱에 ‘실종자를 찾습니다’ 페이지를 운영하고 있다. 경찰청으로부터 게시요청을 받아 실종자의 사진과 함께 실종장소, 실종일자, 이름, 신체특징 등의 상세정보를 띄운다. 약 850만 명이 가입한 CJ대한통운 택배앱은 고객이 택배를 이용할 때마다 배송정보를 확인하는 곳이기 때문에 실종자 정보를 알리는데 매우 효과적이다.

CJ대한통운서울도곡중앙집배점 소속 택배기사 김경진씨(47)는 “다양한 사례를 통해 주변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 교통사고에 대해 더욱 경각심을 갖게 됐다”며 “스스로 교통법규를 철저히 준수할 뿐 아니라 주위에서 일어나는 각종 사고 발생시에도 기꺼이 나서서 돕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CJ대한통운은범국민적 안전의식 제고 및 안전문화 정착을 위해 향후 전국 택배 터미널을 대상으로 교육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CJ대한통운관계자는 “지속적인 민관 협업을 통해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앞장서겠다”며 “CJ그룹의 나눔철학을 바탕으로 주민안전, 범죄예방 등 상생 및 공익활동으로까지 확대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지방경찰청은 CJ대한통운과 함께 범죄예방 및 검거, 교통질서 확립 등에 직접적인 공로가 있는 택배기사에게 감사장 및 포돌이 마크를 수여해 ‘안심택배’로 인증하고 있다.

관련소식 더보기

인쇄 최적화를 위한 설정

* Internet Explorer는 [인쇄 미리보기]에서 아래와 같이 설정하셔야 합니다.

1. 필수 항목
- [설정]에서 배경 및 이미지도 인쇄할 수 있도록 체크

2. 선택 항목
- 여백 없음 또는 0으로 설정
- 화면 배율 65% 설정 (추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