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굿네이버스와 사회적 경제 활성화를 위한 해외 물류 지원 < 뉴스 | 뉴스룸 | CJ대한통운

뉴스

CJ대한통운의 새로운 소식을 만나보세요.

CJ대한통운, 굿네이버스와 사회적 경제 활성화를 위한 해외 물류 지원 2020-11-05
- 굿네이버스 글로벌임팩트와 사회적 경제 활성화를 위한 ‘물류전담 및 공동협력 MOU’ 체결
- 몽골 캐시미어, 방글라데시 주트백 등 협동조합·사회적기업에서 만든 수출입 물류 지원
- 지속적인 상호협력 및 다양한 사회공헌활동 통해 해외 사회적 경제 활성화에 앞장서기로

이은선 CJ대한통운 GF본부장(오른쪽)과 현진영 굿네이버스 글로벌임팩트 대표가 MOU를 체결하고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이 사회적경제전문기관인 굿네이버스 글로벌임팩트의 해외수출입 물류를 전담한다.

CJ대한통운은 지난 4일 재단법인 굿네이버스 글로벌임팩트와 함께 사회적 경제 활성화를 위한 ‘물류전담 및 공동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국제구호개발 NGO단체인 굿네이버스는 지난 2019년 3월 국제개발협력사업을 위해 재단법인 굿네이버스 글로벌임팩트를 설립했다. 굿네이버스 글로벌임팩트는 전세계 37개국에서, 협동조합 및 사회적기업 설립과 운영을 통해 지역사회 내 지속 가능한 경제발전을 돕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이번 협약식을 기반으로 굿네이버스 글로벌 임팩트가운영하는 협동조합 및 사회적기업에서 생산한 몽골 캐시미어, 방글라데시 주트백 등, 해외 제품의 수출입 물류를 전담하게 됐다. 굿네이버스 글로벌임팩트는 CJ대한통운의 글로벌 네트워크 및 인프라를 활용해 유통과정에서 발생하는 물류비용 및 시간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향후 지속적인 상호협력과 사회공헌활동 등을 통해 해외 사회적 경제 활성화에 앞장서기로 약속했다.

현진영 굿네이버스 글로벌임팩트 대표는 “CJ대한통운과 물류전담체계를 통해 안정적인 판로를 지원함으로써 해외 협동조합이 더욱 경쟁력 있고 안정적인 경제적 자립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말했다.

이은선 CJ대한통운 GF본부장은 “미국, 중국, 동남아시아 등 40여개국에 글로벌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며 “이러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최상의 종합물류서비스를 제공하고, 사회적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KOTRA와 함께 손잡고 한국 중소·중견기업의 해외 물류를 지원하고 있다. KOTRA 해외물류네트워크 사업을 통해 해외 현지에 독자적으로 물류센터를 구축하기 어려운 중소·중견기업들이 물류센터를 공동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관련소식 더보기

인쇄 최적화를 위한 설정

* Internet Explorer는 [인쇄 미리보기]에서 아래와 같이 설정하셔야 합니다.

1. 필수 항목
- [설정]에서 배경 및 이미지도 인쇄할 수 있도록 체크

2. 선택 항목
- 여백 없음 또는 0으로 설정
- 화면 배율 65% 설정 (추천)

SNS 공유 및 프린트 영역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