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희망의 종소리’ 구세군 자선냄비 무료 전담배송 < 뉴스 | 뉴스룸 | CJ대한통운

뉴스

CJ대한통운의 새로운 소식을 만나보세요.

CJ대한통운, ‘희망의 종소리’ 구세군 자선냄비 무료 전담배송 2020-12-02
- 자선냄비, 핸드벨, 의류, 저금통 등 모금물품 1천여 상자… 2014년 이후 7년째 무상 서비스
- 구세군 대한본영에서 전국 330여 구세군 포스트 사이 배송·수거… 교체·보수용품도 배송지원
- 택배기사 수수료는 CJ대한통운이 부담… “어려운 이웃에 희망 전하는 기부문화 조성에 앞장”

CJ대한통운 직원(왼쪽)과구세군 직원이 구세군 캐릭터 '따끈이'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어려움에 처한 우리 이웃들에게 희망을 전하는 구세군 자선냄비 종소리가 전국에 울려 퍼질 수 있도록 CJ대한통운이 팔을 걷어붙였다.

CJ대한통운은 연말 기부문화의 상징 구세군 자선모금에 사용되는자선냄비, 핸드벨, 저금통, 의류 등 자선모금 물품 1천여 상자를 무료 전담배송한다고 2일 밝혔다. 배송은 평소 모금물품이 보관되어 있는 서울 중구 소재 구세군 대한본영에서 전국 330여곳의 구세군 포스트까지다. 모금활동이 진행되는 12월 한달 동안 마모나 파손된 모금물품의 교체와 보수를 위한 추가 배송도 전담한다.

CJ대한통운은 지난 2014년부터 매년 구세군 자선냄비 모금활동에 필요한 물품 배송을 무료로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달 16일 구세군 대한본영에 보관된 창고에서 모금물품을 꺼내 수선과 포장을 진행하고, 전국 330여곳의 구세군 포스트를 향해 배송을 시작했다. CJ대한통운은 배송비용 전액을 면제하는 대신 직접 배송에 참여하게 되는 택배기사와 간선차량 운전자, 상하차 종사자 등에게 지급되는 수수료와 임금을 부담한다. 특히 CJ대한통운은 모금이 진행되는 12월 한달 동안 마모와 파손으로 인한 교체, 보수에 필요한 배송도 모두 무상지원할 예정이다.

구세군은 지난 1일 온라인 시종식을 기점으로 서울 명동거리를 비롯한 전국 330곳의 구세군 포스트에서 모금활동을 진행한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네이버 기부 포털인 해피빈을 활용한 온라인 모금과 ARS 등으로 비대면 모금도 병행한다. 디지털 자선냄비를 전국적으로 설치해 현금 없이도 간편하게 기부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부 방식도 선보이고 있다.

한국 구세군의 자선냄비 거리모금은 CJ대한통운 창립 2년 전인 1928년 시작해 90년이 넘는 기간 동안 한국 기부문화의 상징으로 자리매김해 왔다. 모금액은 “세상 가장 낮은 곳의 기쁨을 위하여 사랑의 불을 지피는 희망찬 자선냄비”라는 캐치프레이즈 아래 아동, 청소년, 노인, 노숙인, 장애인, 다문화, 위기가정 등 우리 주변의 소외계층 지원에 사용되고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연말 희망을 나누는 아름다운 종소리가 전국에 울려 퍼질 수 있도록 우리가 잘 할 수 있는 일을 찾아 무상 전담배송을 시작하게 됐다”며 “우리 주변의 어려운 이웃에게 희망을 전달하는 기부문화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코로나19가 크게 유행했던 지난 3~4월 두 달 동안 대구경북지역 개인택배 물량에 대한 무료배송을 지원하는 등 다양한 온택트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미국과 중국 등 전세계 다양한 국적의 임직원들이 참여해 외국어로 동화책을 읽어주는 목소리를 녹음한 유튜브 영상 ‘책 읽는 외국어 마을’은 온택트 나눔 활동의 모범사례로 호평을 받기도 했다. 태양광 랜턴을 만들어 에너지 부족 국가에 전달하는 ‘세상을 밝히다’ 봉사활동도 시작 하루 만에 배정 물량에 대한 신청이 마감되는 등 임직원들의 자발적 참여가 계속되고 있다.

관련소식 더보기

인쇄 최적화를 위한 설정

* Internet Explorer는 [인쇄 미리보기]에서 아래와 같이 설정하셔야 합니다.

1. 필수 항목
- [설정]에서 배경 및 이미지도 인쇄할 수 있도록 체크

2. 선택 항목
- 여백 없음 또는 0으로 설정
- 화면 배율 65% 설정 (추천)

SNS 공유 및 프린트 영역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