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어린이와 함께 ‘지구환경 구하기’ 나선다 < 뉴스 | 뉴스룸 | CJ대한통운

뉴스

CJ대한통운의 새로운 소식을 만나보세요.

CJ대한통운, 어린이와 함께 ‘지구환경 구하기’ 나선다 2013-09-16
린크로스 코리아, CJ대한통운 CI

CJ대한통운(대표이사 부회장 이채욱)이 어린이들의 환경교육을 지원한다.

CJ대한통운은 국제환경 NGO인 (사)그린크로스 코리아의 녹색생활실천 일기쓰기 프로그램(Green Lane Diary Program)을 지원한다고 16일 밝혔다. 이에 따라 CJ대한통운은 녹색생활 가이드북과 실천일기장으로 구성된 인쇄책자 10만 부를 전국 300여 곳의 초등학교 및 각급 교육기관에 무상으로 배송했다.

또 녹색생활실천 일기를 작성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연말에 열리는 녹색생활실천 일기대회 응모작과 대회 수상자들의 상장 및 시상품 배송도 맡는다. CJ대한통운은 특히 CJ도너스캠프와 함께 지역아동센터 어린이들이 녹색생활을 실천할 수 있도록 체험활동을 함께 하고, 실천일기장을 작성해 일기쓰기대회에 응모할 수 있도록 돕는 멘토링 활동에 임직원 60명이 참여한다.

녹색생활실천 일기쓰기 프로그램은 미래의 주역인 초등학생들에게 환경보호를 실천하고 그 중요성을 알게 하고자 지난 2011년부터 (사)그린크로스 코리아가 환경부, 교육부, 산업자원통상부 및 전국 시도 교육청 등의 후원으로 시행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현재 우리나라 외에도 일본, 오스트레일리아, 스리랑카 등 전 세계 그린크로스 지부에서도 운영되고 있다.

그린크로스는 세계 31개국에 지부를 두고 있는 국제환경 NGO로 지난 1993년 고르바초프 전 러시아 대통령이 설립했다. UN경제사회이사회(UN ECOSOC)의 최상위인 포괄적 협의지위(General Consultative Status)를 갖고 있으며 UN기후변화협약(UNFCCC)과 UN교육과학문화기구(UNESCO)의 환경자문 단체이기도 하다.

한편 CJ대한통운은 지속적인 환경보전 활동을 펼쳐왔다. 전동 자전거와 카트를 택배에 도입하고 물류센터 옥상 태양광발전소를 운영하는 등 온실가스 저감에 노력하고 있으며, 폐 도로에 숲을 조성하는 에너지림 조성 사업에도 참여하고 있다. 업계 최초로 온실가스 인벤토리를 구축했으며 국토부의 녹색물류기업 인증을 받았다.

관련소식 더보기

인쇄 최적화를 위한 설정

* Internet Explorer는 [인쇄 미리보기]에서 아래와 같이 설정하셔야 합니다.

1. 필수 항목
- [설정]에서 배경 및 이미지도 인쇄할 수 있도록 체크

2. 선택 항목
- 여백 없음 또는 0으로 설정
- 화면 배율 65% 설정 (추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