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공영홈쇼핑 택배 맡는다 < 뉴스 | 뉴스룸 | CJ대한통운

뉴스

CJ대한통운의 새로운 소식을 만나보세요.

CJ대한통운, 공영홈쇼핑 택배 맡는다 2015-07-06
■ 10여년 이상 홈쇼핑 물류 전문 노하우 보유…안정적 고품질 택배서비스 가능
■ 협력사 택배기사 복지제도 시행 등 중기상생, 사회 기여 부문 높은 평가 받아


CJ대한통운은 국내 최대 인프라와 1만 2천여 명에 이르는 배송인력을 운영하면서 홈쇼핑 택배 물류에 대한 10여년 이상의 전문적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어 안정적인 고품질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는 점을 인정받았다.

특히 상생펀드 조성 등 중소기업 및 소외계층 상생, 실버택배를 통한 시니어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 협력사 택배기사에 대한 건강검진, 학자금 지원과 같은 업계 유일의 복지제도 시행을 통한 동반성장 노력 등 상생경영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회사 측은 "창의혁신 중소기업 제품 및 농축수산 제품 판매의 증진을 통해 경제 활성화와 국민생활 편의에 기여하는 공영홈쇼핑의 설립 의의에 발맞춰 친절하고 원활한 택배서비스 제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공영홈쇼핑은 지난해 미래창조과학부가 설립계획을 발표한 데 이어 올해 3월 법인이 설립돼 7월 개국 예정이며, 중소기업 제품과 농축수산 제품을 전문적으로 판매하게 된다.

CJ대한통운은 국내 택배업계 1위 업체로 지난해 연간 6억 1,700만 상자의 택배화물을 취급했으며, 지난 2월경에는 우리나라 택배업 역사상 최초로 개별업체 기준 하루 취급물량 5백만 상자를 돌파하기도 했다.

또한 택배기사에게 업계 최고 수준의 대우와 복지제도를 제공하는 한편 근무환경 개선과 이를 통한 고객만족도 향상에도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이밖에도 택배기사 명찰 패용과 유니폼 착용, 홈페이지와 앱에 택배기사 얼굴과 연락처 게재, 운송장 전화번호 암호화 시스템 운영 등을 통해 고객에게 안심택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택배 더보기

인쇄 최적화를 위한 설정

* Internet Explorer는 [인쇄 미리보기]에서 아래와 같이 설정하셔야 합니다.

1. 필수 항목
- [설정]에서 배경 및 이미지도 인쇄할 수 있도록 체크

2. 선택 항목
- 여백 없음 또는 0으로 설정
- 화면 배율 65% 설정 (추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