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CJ대한통운의 새로운 소식을 만나보세요.

CJ대한통운, 부산 시니어 일자리 창출 위한 5자 협약 체결 2018-09-21
- 18일부산 동구청, 한국노인인력개발원, ㈜실버종합물류, 삼성희망네트워크와 협약
- 부산포개항가도 지역 컨텐츠 개발•운영에 상호 협력…일자리 창출 및 관광 발전 도모
- 유관 기관 협력및 지원 통해 기업의 사회적 역할 수행, 건전한 산업 생태계 조성



CJ대한통운이다자간 협력과 지원을 통해 지역 발전 및 일자리 창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CJ대한통운(대표이사사장 박근태)은 지난 18일 부산광역시 동구청 소회의실에서 부산 동구청, 한국노인인력개발원, ㈜실버종합물류, 삼성희망네트워크와 함께 ‘부산포개항가도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5자 협약은 ‘부산포개항가도’ 인근 지역에 대한 관광 컨텐츠 개발•운영에 상호 협력해 지역주민 일자리를 창출하고 관광 발전을 도모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만 60세 이상의 중장년층 및 시니어층을 관광 해설사, 체험요원으로 모집해 투어 프로그램, 사진 촬영 서비스 및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CJ대한통운 및 각 기관은 지역주민 일자리 확산을 위해 상호 적극협력하기로 했다.

CJ대한통운과㈜실버종합물류는 부산포개항가도 투어 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시니어 역사•문화 해설사를 모집 및 양성하고 이바구길 관광에 필요한 친환경 스마트카트를 제공한다.

부산 동구청은 홍보, 시설개선 등 지역 관광 발전을 위한 행정 지원을 하며,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은 고령자 고용 확대를 위한 컨설팅을 수행한다. 삼성희망네트워크는 부산포개항문화관을 관리하고 투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CJ대한통운은이에 앞서 지난해 부산 동구청과 ‘지역주민 일자리 창출을 위한 상호 협력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온·오프라인 업체들의 상거래에 필요한 제조·유통·택배 등의 작업 공간과 어르신 창업지원센터를 운영하는 등 다양한 기능을 갖춘 대규모 일자리 플랫폼을 구축해 시니어들에게 양질의 일자리 및 사회 진출 기회를 제공해오고 있다.

이외에도 CJ대한통운은 회사의 대표적 공유가치창출(CSV) 모델인 실버택배를 통해 노인 일자리 창출에 이바지하고 있다. 실버택배란 택배차량이 아파트 단지까지 물량을 싣고 오면 지역 거주 노인들이 친환경 전동 카트를 이용해 각 가정까지 배송하는 사업이다.

전국 지방자치단체들과 협약을 통해 현재까지 전국 170여 개 거점에 1,400여 개의 노인 일자리를 창출했다. 세계적 경제전문지 포춘(Fortune)이지난해 발표한 ‘세상을 바꾸는 혁신기업(Change the World) 50’에 국내 기업 최초로 등재되는 등 대내외적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특히 CJ대한통운은 중소기업과 손잡고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 전동 카트를 공동으로 연구·개발해 시니어층에 제공함으로써 중소기업과의 상생 클러스트를 구축하고 녹색물류를 적극 실천해 나가고 있다.

CJ대한통운은 회사의 주요 사업을 기반으로 시니어뿐 아니라 발달장애인, 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의 사회 참여 기회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이번다자간 협약을 통해 중장년층 및 시니어층에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일자리를 제공함과 동시에 지역 발전에도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유관 기관과의 협력과 체계적인 지원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다하고 건전한 상생 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소식 더보기

인쇄 최적화를 위한 설정

* Internet Explorer는 [인쇄 미리보기]에서 아래와 같이 설정하셔야 합니다.

1. 필수 항목
- [설정]에서 배경 및 이미지도 인쇄할 수 있도록 체크

2. 선택 항목
- 여백 없음 또는 0으로 설정
- 화면 배율 65% 설정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