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V 친환경 물류를 선도하는 CJ대한통운, 그린 로지스틱스 시대를 열다
2021. 04. 28

ESG(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가 글로벌 트렌드로 자리매김하면서 친환경 경영의 중요성이 날로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에 CJ대한통운은 제품 포장부터 운송까지 물류 활동의 전 과정에 걸쳐 녹색 물류를 적극 실천하고 있답니다. 또한 CJ대한통운은 고객사 애터미㈜와 함께 ‘친환경 스마트 패키징 솔루션’을 도입해 지난 1년간 약 230톤의 플라스틱을 감축시켰습니다. 이밖에도 CJ대한통운이 물류산업 선도 기업으로서 어떻게 환경 보호에 힘쓰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있는지 살펴볼까요?




01
‘친환경 포장’으로 환경 보호와 생산성을 동시에

종이완충재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온라인 주문과 택배 등 언택트(untact·비대면) 소비가 늘어나면서 한 번 쓰고 버려지는 일회용 포장재의 사용 또한 증가하고 있습니다. 일회용 포장재로 인한 환경 오염이 심각한 사회 문제로 떠오르자 CJ대한통운은 친환경 물류를 적극 실천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데요. 그중 대표적인 사례가 ‘친환경 완충재’ 개발과 ‘친환경 스마트 패키징 솔루션’ 구축입니다.

CJ대한통운은 지난해 11월 친환경 완충재를 개발해 고객사의 박스 포장에 도입했습니다. 친환경 완충재란 제품을 박스로 포장할 때 내용물을 보호하기 위해 빈 공간을 채워주는 부속품으로, 이를 100% 종이와 베리어 코팅제로 만들었습니다. 종이 완충재는 종이 포장 안에 공기를 주입한 것으로, 무게를 견뎌는 힘이 좋아 제품의 보호 능력이 좋을 뿐만 아니라 종이 소재라 재활용도 가능하답니다.
CJ대한통운은 종이 완충재 개발을 위해 제지업계 1위인 무림페이퍼, 밀봉기술 강소기업인 효원기계와 공동으로 연구했으며, 제품 포장에 친환경 완충재 도입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입니다.

측정기
[과대포장 방지를 위한 박스 체적 측정기]


CJ
대한통운은 지난 3월 고객사 ‘애터미(주)’와 함께 ‘친환경 스마트 패키징 솔루션’을 도입해 친환경 녹색 물류의 의미 있는 성과도 이루어냈습니다.
양사는 플라스틱 비닐 사용량을 줄이고 과대 포장을 방지하기 위해 상자 속에 넣는 비닐 완충재를 전부 종이 완충재로 대체했습니다. 상자 제작·동봉 시 사용하는 테이프 또한 종이 소재로 바꿨죠. 이러한 친환경 포장을 통해 1년간 감축한 플라스틱 비닐 폐기물의 양은 약 230톤으로 추산됩니다.


박스체적 측정기ㅇㅇㅇ
[친환경 종이 완충제와 테이프]


또한 과도한 포장재 사용을 줄이기 위해 포장 과정을 첨단화했습니다. 절차는 간단하답니다. 고객의 주문 정보에 따라 적합한 상자 크기를 추천해 첨단 제함기로 상자를 자동 제작합니다. 작업자가 주문 요청서에 따라 상자에 상품을 넣은 뒤 다음 단계로 보내면 비전 스캐너(Vision Scanner)로 상자 속 빈 공간을 측정하고 필요한 완충재 수량을 산출하죠. 이후 자동 투입기를 통해 상자 안에 완충재를 보충한 뒤 상자 크기 별 맞춤형 테이핑 작업을 수행합니다. 이 같은 첨단 설비 도입으로 포장재 사용량이 수작업 대비 대폭 줄어들었습니다.
이처럼 CJ대한통운은 최첨단 친환경 물류 프로세스를 성공적으로 구축·운영함으로써 환경 보호와 함께 생산성을 향상시키시고 있습니다.

 




02
그린 모빌리티 시대를 열다

스마트카트


물류업계에서는 지구 온난화 등 기후 변화에 대처하기 위해 노후 경유차 퇴출과 화물차의 탄소 배출 감소 등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지난해 11월 CJ대한통운은 택배업계 최초로 배송 현장에 1톤 전기 화물차를 투입하고, EV충전소를 설치하며 ‘그린 모빌리티(친환경 운송)’ 시대를 열었습니다.

CJ대한통운이 도입한 전기 화물차는 한 번 충전에 180km 주행이 가능하고, 급속 충전으로 한 시간이면 완전 충전이 된답니다. 또한 전기를 사용하는 것을 제외하면 일반 화물차와 제원이 동일해 택배에 적합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어요. 특히 하루 100km 주행 시 경유 대비 연간 170만 원의 비용 절감이 가능하다는 장점도 있습니다.
CJ대한통운은 2030년까지 모든 차량을 친환경 전기 화물차로 교체하며 필(必) 환경 시대를 선도하는 글로벌 리딩 물류기업으로 도약할 계획입니다.




03
폐페트병으로 업사이클링! 친환경 ‘ECO+ 유니폼’

조끼


ESG
경영 실천을 위한 친환경 물류 현장 조성에 적극 나서고 있는 CJ대한통운이 폐플라스틱을 업사이클링한 ‘ECO+ 유니폼’을 도입했습니다.
ECO+ 유니폼 1벌에 들어가는 폐페트병은 약 14개로, 이번에 보급한 유니폼 2000벌에는 폐페트병 500ml가 총 2만 8000개나 재활용되었습니다. 페트병 1개를 처분할 때 발생하는 탄소배출량은 약 60g인데, 2만 8000개의 폐페트병이 ECO+ 유니폼 2000벌로 재탄생되며 이산화탄소 1680kg을 감축하는 효과를 거둔 셈이에요. 이산화탄소 1680kg은 소나무 560그루가 1년간 흡수하는 양과 동일하니 엄청난 효과랍니다.
또한 ECO+ 유니폼은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디자인을 적용해 실용성까지 더했습니다. 현장에서 가장 수요가 많은 조끼 디자인에 봄가을에도 입을 수 있도록 안감을 추가했으며, 사용 편의성을 고려해 지퍼 형태 주머니와 펜꽂이를 추가하는 등 수납 기능까지 강화했답니다.

CJ대한통운은 앞으로 유니폼뿐만 아니라 현장에 필요한 제품들을 플라스틱 업사이클링을 통해 제작해 녹색물류를 선도할 계획입니다.



CJ대한통운의 더 많은 그린로지스틱스 활동 보기

인쇄 최적화를 위한 설정

* Internet Explorer는 [인쇄 미리보기]에서 아래와 같이 설정하셔야 합니다.

1. 필수 항목
- [설정]에서 배경 및 이미지도 인쇄할 수 있도록 체크

2. 선택 항목
- 여백 없음 또는 0으로 설정
- 화면 배율 65% 설정 (추천)

SNS 공유 및 프린트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