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화물 운송 스마트 트럭 시대 연다 < 뉴스 | 뉴스룸 | CJ대한통운

뉴스

CJ대한통운의 새로운 소식을 만나보세요.

CJ대한통운, 화물 운송 스마트 트럭 시대 연다 2013-12-02
화물 운송 '스마트 트럭'

■ 화물차의 진화…1,200대에 태블릿PC부착으로 실시간 관제하는 '스마트 트럭'
■ 네비게이션 앱으로 경로 최적화, 실시간 화물정보로 운영효율 향상
■ 연료 소모량 데이터 활용해 에너지 절감, 온실가스 감축도


CJ대한통운이 화물차량에 태블릿PC를 부착, '스마트 트럭' 시대를 연다. CJ대한통운(대표이사 부회장 이채욱)은 화물차량에 태블릿PC와 디지털운행기록계를 결합한 형태의 통합단말기를 설치해 관리하는 '스마트통합물류시스템'을 도입한다고 2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들 화물차량은 CJ대한통운 통합물류관제센터(이하 관제센터)와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교환하면서 운행하게 된다. 관제센터에서는 이동통신사 통신망(WCDMA)을 통해 이들 차량의 위치와 경로, 운송 중인 화물의 상태, 연료소모량, 속도 등 차량의 현재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해 통합 관제할 수 있다.

또한 디지털운행기록정보를 실시간 분석해 급출발, 급정지, 급가속 등 교통안전공단에서 제시하는 10대 안전지표 관리를 통해 각종 안전사고를 줄일 수 있도록 하고, 향후 수집된 차량 운행기록정보는 빅데이타(Big Data) 분석을 통해 각종 물류 분석정보에 활용할 계획이다.

운전자 역시 태블릿PC를 이용해 배차 지시와 화물 정보, 상하차 지역 지도, 공지사항, 인근 교통사고 정보, 안전운행지표정보 등을 파악할 수 있어 더욱 안전하고 효율적인 운행이 가능해졌으며, 이외에도 상•하차 보고, 화물 인수증 서명, 차량점검표 작성 등과 같은 관련 업무를 운전석에서 바로 수행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소요시간과 연료를 줄일 수 있는 최적의 운송경로를 찾아 태블릿PC의 네비게이션 기능을 통해 전달할 수 있으며, 운전자가 화물을 내린 장소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 위치한 다른 화물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어 공차율(화물칸이 빈 채로 운행하는 비율)을 낮출 수 있는 등 에너지 절감과 온실가스 감축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CJ대한통운은 1차로 화물차 300대에 통합단말기를 설치했으며, 내년 중 나머지 900여 대에도 점차적으로 설치할 계획이다.

CJ대한통운은 글로벌 통합물류시스템 구축의 일환으로 통합단말기를 설치하게 됐으며, 시스템 운영에 사용되는 통합운송관리용 어플리케이션(ITMA : Integrated Transportation Management App.)을 자체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통합단말기의 도입으로 에너지를 절감하고 운송효율을 높일 수 있게 돼 궁극적으로 환경보전에도 기여하게 됐다"고 설명하고 "향후 물류업계 정보기술 선진화에 지속적으로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업계 최초로 QR(Quick Response)코드를 이용한 택배 배송추적 및 반품 접수 서비스를 시작한 바 있으며, 모바일 운송장 프린터라는 장비를 도입해 택배운송장을 현장에서 바로 출력할 수 있게 함으로써 고객이 직접 운송장을 작성하는 수고를 덜게 하는 등 물류현장에 정보기술(IT)을 접목하는 다양한 시도들을 통해 물류업계 스마트화를 선도하고 있다.

관련소식 더보기

인쇄 최적화를 위한 설정

* Internet Explorer는 [인쇄 미리보기]에서 아래와 같이 설정하셔야 합니다.

1. 필수 항목
- [설정]에서 배경 및 이미지도 인쇄할 수 있도록 체크

2. 선택 항목
- 여백 없음 또는 0으로 설정
- 화면 배율 65% 설정 (추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