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25층 빌딩 높이 초대형 중량화물 국제운송 < 뉴스 | 뉴스룸 | CJ대한통운

뉴스

CJ대한통운의 새로운 소식을 만나보세요.

CJ대한통운, 25층 빌딩 높이 초대형 중량화물 국제운송 2016-03-21
25층 빌딩 높이 초대형 중량화물 국제운송

■ 울산-터키로 석유화학 플랜트 기자재 8기 운송
■ 가장 큰 화물 높이 76미터로 25층 빌딩 높이에 달해


CJ대한통운이 터키 스타 에게안 정유공장 건설(STAR ARP Project)에 사용될 25층 빌딩 높이의 초대형 화물 등 석유화학 플랜트 핵심 기자재의 국제 해상운송을 수행한다고 21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은 정류탑과 반응기 등 총 8기의 기자재들을 울산항과 일본 히가시 하리마항에서 중량물 전용선박에 선적해 터키 알리아가 항까지 운송한다. 운송 총 중량은 약 3천 2백여톤이다.

이번 운송화물 8기 중에는 핵심 기자재인 정류탑(972톤)과 반응기(1,185톤)가 포함돼 있다. 특히 울산항에서 선적한 정류탑(Fractionator)은 높이가 76미터로 25층 빌딩 높이이며 무게가 중형 승용차 670여대와 맞먹는 초대형 프로젝트 화물이다.

CJ대한통운은 지난 14일부터 정류탑 등 기자재를 GS엔텍 울산 공장에서 울산항 8부두로 운송, 중량물 전용선박에 무사히 선적해 20일 터키 알리아가 항으로 출항했다. 이 선박은 4월 중순경 터키에 도착해 화물을 하역할 예정이다.

CJ대한통운은 터키 스타 프로젝트 물류 수행사로 선정돼 지난해 1월부터 각종 플랜트 기자재 운송을 수행해왔으며, 이번 초중량 화물 운송을 위해 입찰 단계에서부터 철저한 사전준비와 기술적인 검토를 통해 완벽한 수행을 위해 만전을 기했다.

특히 입찰에서는 세계적 물류기업들이 다수 참여해 치열한 경쟁이 벌어졌는데, 유럽계 컨소시엄이 아시아 기업에게 운송을 맡기는 사례는 매우 드문 것으로 전해졌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종합설계시공(EPC) 프로젝트 물자의 완벽한 수행으로 우리 제조업체의 해외 수주 및 건설에 든든한 지원군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이를 통해 우리 기업과 한국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는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터키 스타 정유플랜트 건설 프로젝트는 터키 수도 이스탄불 남쪽 610km에 위치한 이즈미르 지역에 하루 평균 21만 베럴의 원유를 정제할 수 있는 정유공장을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우리나라 GS건설이 스페인 TR, 이탈리아 사이펨, 일본 이토추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수주했으며 총 공사금액 3조 8,500억원의 대규모 종합설계시공(EPC) 프로젝트다.

한편 CJ대한통운은 한국전력의 아랍에미리트(UAE) 원전 프로젝트를 비롯해 일본 JGC사의 사우디 자잔(Jazan) 프로젝트 등 국내외 유수 EPC사들의 프로젝트 물류를 성공적으로 수행함으로써 국내 1위를 넘어 글로벌 프로젝트 전문 기업으로의 도약을 본격화 하고 있다.

관련소식 더보기

인쇄 최적화를 위한 설정

* Internet Explorer는 [인쇄 미리보기]에서 아래와 같이 설정하셔야 합니다.

1. 필수 항목
- [설정]에서 배경 및 이미지도 인쇄할 수 있도록 체크

2. 선택 항목
- 여백 없음 또는 0으로 설정
- 화면 배율 65% 설정 (추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