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국내 최초 전국 무인택배함 기반 24시간 접수 서비스… “퍼스트 마일 혁신” < 뉴스 | 뉴스룸 | CJ대한통운

뉴스

CJ대한통운의 새로운 소식을 만나보세요.

CJ대한통운, 국내 최초 전국 무인택배함 기반 24시간 접수 서비스… “퍼스트 마일 혁신” 2019-08-11
- 대학교, 아파트 등 전국 300여 지역 1,000여 대 무인락커 택배 접수 시스템 오픈
- 기존 무인락커에 시스템 업그레이드만으로 이용 가능… 택배기사 기다리지 않고 즉시 접수, 발송
- 전문 무인락커 업체들과협력 지속… 고객 및 택배기사 위해 시스템 전국 촘촘히 확산



# 종일 전공 수업으로 가득 찬 대학생 A씨는 급히 택배를 보낼 일이 생겼다. 인터넷으로 접수하면 1~2일 정도 소요될 뿐 아니라 택배기사를 만나려면 시간과 장소를 정해 수업시간 중간에 나와야만 했다. A씨는 택배기사를 기다리는 대신 점심 시간을 이용해 캠퍼스 내 설치된 무인택배함을 찾아가 상품을 맡기기로 했다. 단 1분만에 접수를 마친 A씨는 편안한 마음으로 식사를 하고 다음 수업 강의실로 향했다.

# 아침 7시에 출근길을 나서는 B씨는 온라인 쇼핑몰에서 구매한 옷을 반품하기 위해 택배 App을 켰다. 반송 주소지와 상품 정보를 확인하고 택배 요금을 결제한 후 아파트 1층에 설치돼 있는 무인택배함에 상품을 넣었다. 출근길 단 1분만에 택배 접수를 마쳤다.

CJ대한통운의전국 물적‧인적인프라, 시스템이 지역 곳곳에 설치된 무인락커와 결합해 365일 안전하고 편리하게 택배를 보낼 수 있는 서비스가 국내 최초로 등장했다. 생활밀착형 서비스로 자리잡은 택배의 이용 접근성과 편의성이 높아지면서 소비자 생활의 질이 한층 더 향상될 전망이다.

CJ대한통운은대학교, 아파트, 관공서 등 전국에 설치된 무인락커를 기반으로 24시간 택배를 접수, 발송할 수 있는 서비스를 업계 최초로 개시한다고 11일 밝혔다. CJ대한통운 택배 App에서 상품접수, 무인택배함 검색, 결제까지 전 과정을 원스탑으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대학교, 편의점 등에서 ‘스마일박스’를 운영하고 있는 이베이코리아를 비롯해 아파트 무인락커 전문업체 헤드, 무인락커 임대 전문업체 새누 등과 제휴해 전국에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이 변화하면서 무인택배함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1인 및 맞벌이 가구가 증가하면서 택배를 직접 보내거나받지 못하는 경우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으며,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하는 ‘언택트(Un-tact)’ 문화가 자리 잡으면서 무인함을 이용하는 고객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에 신규 입주 단지, 지하철 역사, 관공서 등을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됐지만 상품을 받는 배송지 기능만 갖추고 있어 보낼 택배가 있는 고객들의 이용 수요는 충족시키지 못했다.

CJ대한통운은고객 편의성을 한층 더 높이고 택배 서비스 품질을 향상시키고자 기술력 높은 무인락커 중소기업들과 제휴해 전국 300여 지역에 접수, 발송 기능이 더해진 무인택배함 1,000대를 오픈했다. 기존에 설치된 무인락커를 새 모델로 대체하지 않고 시스템 업그레이드만으로 가능하도록 구현했다. 이를 통해 발송 시스템 도입을 희망하는 전국의 무인함 스타트업, 중소업체들과 제휴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또 기존에 무인택배함이 설치된 관공서, 아파트, 주택 단지 등의 요청이 있을 경우 빠른 시일 내에 시스템을 도입할 수 있어 주민 안전, 복지 향상에도 기여할 수 있다.

택배를 보내고자 하는 고객은 CJ대한통운 택배 App에 접속해 주소지, 상품 정보 등의 내용을 기입하고 GPS 기반으로 검색된 가까운 무인택배함을 선택한 후 요금을 결제하면 바로 이용할 수 있다. 요금은 상품의 크기와 무게에 따라 3,500원~5,000원으로 적용되며 도서 제주지역은 요금이 추가된다. 15시까지 접수된 상품은 당일 집화되며 이후 접수건은 다음 날 집화된다. 예약 후 2시간 이내에 상품을 넣지 않을 경우 자동으로 취소된다. 또 한번 등록한 무인택배함은 재등록할 필요가 없어 반복적으로 택배를 보낼 경우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무인락커 택배 발송 서비스의 가장 큰 특징은 365일, 24시간 언제든지 이용 가능하다는 것이다. 접수 후 택배기사가 올 때까지 기다리거나 접수처를 직접 방문할 필요가 없다. 이에 따라 택배기사와 만날 수 없는 이른 아침이나 늦은 저녁 시간에도 이용 가능하다. 또 이사, 여행 등으로 다음 날 부재중일 경우 전날 밤이나 새벽에 무인함을 이용하면 안전하게 택배를 보낼 수 있다.

또 다른 특징은 App으로 택배 요금 결제까지 가능하다는 점이다. 일반적으로 선불, 착불 등의 택배 요금을 결제하기 위해서는 택배기사를 직접 만나 전달해야 했다. 무인락커 택배 시스템을 이용할 경우 CJ대한통운 App에서 결제까지 원스톱으로 가능해 매우 편리하다. 이외에도 인근 무인택배함 검색, 배송추적 등 택배 이용에 필요한 모든 기능을 한 번에 수행할 수 있다.

택배기사의 경우 부재중인 고객의 상품을 집화하기 위해 2차, 3차 방문하지 않아도 된다. 또 시간에 구애 받지 않고 편리한 시간에 집화할 수 있으며, 여러 집을 방문하는 대신 무인락커가 설치된 한 장소에서 다수의 고객 상품을 동시에 집화할 수 있다. 이에 따라 택배기사의 업무 편의성과 효율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CJ대한통운은앞으로도 전문 무인락커 업체들과 협력해 지속적으로 무인 택배 접수 시스템을 확산하고 택배 이용객들의 편의성을 높여나간다는 계획이다.

CJ대한통운관계자는 “사용자 중심으로 구현된 무인락커 택배 발송 서비스를 통해 개인간 택배를 주고 받거나 반품을 보내고자 하는 고객들이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고객뿐 아니라 택배기사, 화주 등 모든 이해관계자에게 그 혜택이 선순환될 수 있도록 퍼스트 마일(First Mile, 최초 접점) 혁신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소식 더보기

인쇄 최적화를 위한 설정

* Internet Explorer는 [인쇄 미리보기]에서 아래와 같이 설정하셔야 합니다.

1. 필수 항목
- [설정]에서 배경 및 이미지도 인쇄할 수 있도록 체크

2. 선택 항목
- 여백 없음 또는 0으로 설정
- 화면 배율 65% 설정 (추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