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택배의 아침이 달라졌다” … 혁신 상징 ‘휠소터’ 전국 설치 완료 < 뉴스 | 뉴스룸 | CJ대한통운

뉴스

CJ대한통운의 새로운 소식을 만나보세요.

CJ대한통운, “택배의 아침이 달라졌다” … 혁신 상징 ‘휠소터’ 전국 설치 완료 2019-12-16
- 전국 173개 서브터미널 분류자동화 구축 … ‘질적 성장’ 패러다임으로 전환하며 택배업계 선도
- 작업강도 완화 및 수입 증대로 택배기사 삶의 질 향상 … 예술활동, 1인 미디어 운영 등 여유시간 활용
- LED 조명, 휴게공간, 안전시설 등 작업환경 개선 병행 … 기술투자, 지원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

ITS(IntelligentScanner)를 통과한 택배상품들이 휠소터(Wheel Sorter)로 자동 분류되고 있는 모습

CJ대한통운이전국 택배 서브터미널에 화물 자동분류기 ‘휠소터’ 설치를 완료했다. 휠소터는 단순히 작업환경 개선을 넘어, 택배기사 작업방식의 다양화, 만족도 향상, 효율성 및 수입 증대 등 획기적인 변화를 일으키면서 택배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 이로써 과거 ‘양적 성장’의 틀에서 벗어나 ‘질적 성장’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계기가 마련됐다. CJ대한통운의 선제적인 움직임에 따라 택배산업이 한층 더 발전하고 택배를 기반으로 사업을 영위하는 중소상공인들에게 활력을 불어넣을것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CJ대한통운은지난 14일 경기도 남양주시 오남읍에 위치한 택배 터미널에 화물 자동 분류장치 ‘휠소터(Wheel Sorter)’를 설치함으로써 전국 173개 터미널에 분류 자동화 설비 구축을 완료했다고 15일 밝혔다. ‘휠소터’란 택배 상품에 부착된 송장의 바코드를 ITS(Intelligent Scanner)로 빠르게 인식한 후 컨베이어벨트 곳곳에 설치된 소형 바퀴(휠)를 통해 택배 상자를 배송지역별로 자동 분류하는 장비다.

CJ대한통운은지난 2016년 분류 자동화에 1,227억원을 투자한다고 발표한 후 지역별 물량, 입지 조건, 부지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전국 173곳을 최종 선정하여 휠소터 설치를 진행했다. 택배기사의 편의성, 안전성을 높였을 뿐 아니라 기존 작업 방식의 틀을 근본적으로 바꾸면서 택배 현장에 다양한 변화가 나타났다.

가장 대표적으로 택배기사들의 ‘아침 모습’이 달라졌다. 더 이상 택배 터미널이 가동되는 오전 7시에 택배기사 전원이 일렬로 서 있는 모습을 볼 수 없다. 일부 택배기사, 분류도우미가 조기 작업을 하고 대다수는 10시 이후에 작업을 시작한다. 이렇게 생겨난 약 3시간의 오전 여유 시간을 육아, 가사, 운동 등 다양하게 활용하고 있다. 배송 방식에도 변화가 생겼다. 택배기사가 자리를 비워도 자동으로 작업이 이뤄지면서 기존 ‘1일 1배송’이 아닌 ‘1일 다회전 배송’ 방식으로 바뀌었다. 오전, 오후로 나눠 배송함으로써 고객은 택배를 더 일찍 받는 혜택을 얻고 있으며, 택배기사는 배송 효율성이 높아져 수입 증가, 작업시간 단축 등의 혜택을 보고 있다. CJ대한통운 택배기사 1인 평균 연소득이 7천만원에 달하고, 화가, 가수, 유튜버 등 택배 외 다른 전문분야에 도전하며 삶의 질을 높이는 택배기사가 늘어나는 이유다.

또 택배기사들이 상품을 인수, 분류하는데 드는 작업 강도와 시간이 50% 이상 줄어들었다. 과거에는 컨베이어 위에서 빠르게 움직이는 상자를 육안으로 살펴보며 송장 주소를 판별하고 손으로 직접 분류했다. 현재는 휠소터가 지역별로 자동 분류해 택배기사 앞까지 전달해주고, 택배기사는 배송순서 및 노하우에 따라 차량에 싣기만 하면 된다. 휠소터 설치 이전과 이후를 경험한 다수의 택배기사들에 따르면 작업 효율성은 약 2~4배 높아진 것으로 전해진다.

택배업계에서 가장 중요시 여기는 ‘현장 안정성’ 또한 높아지고 있다. 작업강도 완화와 함께 개인사업자로서 타직종 대비 수입이 높은 점, 작업량과 시간을 조절할 수 있는 점, 퇴직 없이 영속된다는 점 등 ‘괜찮은 일자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에 따라 택배기사 구직 문의가 쇄도하고 있으며 가족 단위 집배점이 확산되고 폐점율이 낮아지면서 더욱 안정적인 집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휠소터 외에도 300억원 이상을 투자해 안전인프라를 보강하고 작업환경을 개선해 오고 있다. 상하차 인력 등 작업자들의 피로도를 낮추기 위해 허브 및 서브터미널 내 LED 조명을 설치하고 충분한 휴게공간과 휴식시간을 제공하고 있다. 또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차량 통행로 및 보행로 확보, 속도제한, 신호수 배치, 안전교육 시행 등을 진행함으로써 보다 편하고 안전하게 작업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이커머스 시장 분석 및 지역별 물량 빅데이터화, 적정 부지 확보를 통해 휠소터 설치를 확대하는 등 작업환경 개선에 지속 투자해 나갈 계획이다.

CJ대한통운관계자는 “‘첨단기술이 곧 최고의 복지’라는 택배기사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과감히 투자해 휠소터를 성공적으로 설치, 운영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기술과 인프라를 모색하고 적극적인 투자와 지원을 통해 더 나은 작업환경을 조성하며 혁신적으로 택배업계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소식 더보기

인쇄 최적화를 위한 설정

* Internet Explorer는 [인쇄 미리보기]에서 아래와 같이 설정하셔야 합니다.

1. 필수 항목
- [설정]에서 배경 및 이미지도 인쇄할 수 있도록 체크

2. 선택 항목
- 여백 없음 또는 0으로 설정
- 화면 배율 65% 설정 (추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