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박스 포장에 친환경 종이 완충재 도입 < 뉴스 | 뉴스룸 | CJ대한통운

뉴스

CJ대한통운의 새로운 소식을 만나보세요.

CJ대한통운, 박스 포장에 친환경 종이 완충재 도입 2020-11-12
- 종이 완충재 고객사 첫 도입… 다른 고객사로 확산 예상
- 무림페이퍼 친환경 종이 개발, 효원기계 밀봉 기술, CJ대한통운 현장검증 분석 등… 공동특허 출원

CJ대한통운이 무림페이퍼, 효원기계와 공동으로 개발한 친환경 종이 완충재. 100% 종이 소재와 특수밀봉기술을 적용해 제품 보호능력이 우수하고 환경 오염을 대폭 줄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CJ대한통운이 협력업체와 손잡고 친환경 종이 완충재를 개발하고, 실제 물류현장에 도입해 친환경 물류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친환경 완충재를 개발해 고객사 박스포장에 도입한다고 12일 밝혔다.

친환경 완충재란 제품을 박스로 포장할 때 내용물을 보호하기 위해 빈공간을 채워주는 부속품으로, 이를 100% 종이와 베리어 코팅제로 만들었다. 기존에는 플라스틱 또는 비닐을 사용했었다. 때문에 제품의 과대포장과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몰렸던 완충재가 오명을 벗을지 주목된다.

이번에 개발한 종이 완충재는 종이포장안에 공기를 주입한 것으로, 무게를 견디는 힘이 좋아 제품의 보호능력이 좋을 뿐만 아니라 재활용도 가능하다. 버릴 때는 밀봉입구를 잘 찢어지게 고안하여 부피를 줄이고, 종이 소재라 재활용품으로 분류되어 가정에서 분리수거가 가능한 장점이 있다.

CJ대한통운은 이번 종이 완충재 개발을 위해 제지업계 1위인 무림페이퍼와 밀봉기술 강소기업인 효원기계와 공동으로 연구를 시작했다. CJ대한통운이 고객사의 니즈를 파악하고 이를 충족시킬 수 있는 여러 방안을 검토하고 종이 재질과 밀봉기술을 접목했다. 종이 완충재는 현재 공동 특허 출원중에 있다.

CJ대한통운은 11월 16일부터 글로벌 고객사를 시작으로 제품 포장에 친환경 완충재를 도입하고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무림페이퍼와 함께 친환경 완충재 사용 확산을 위해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CJ대한통운 김경훈 TES물류기술연구소장은 “현재는 온라인 주문 증가로 배달의 수요가 늘었고, 포장재 사용이 증가해 이로 인한 환경오염 방지가 사회적인 문제로 떠올랐다”며 “물류에서 친환경은 중요한 아젠다로, 향후 고객사들과도 친환경물류의 확산을 위해 공감대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CJ대한통운은 올해 들어전기화물차 및 수소전기화물차 도입을 위한 시범 사업에 참여하는 등 친환경 첨단 물류를 선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관련소식 더보기

인쇄 최적화를 위한 설정

* Internet Explorer는 [인쇄 미리보기]에서 아래와 같이 설정하셔야 합니다.

1. 필수 항목
- [설정]에서 배경 및 이미지도 인쇄할 수 있도록 체크

2. 선택 항목
- 여백 없음 또는 0으로 설정
- 화면 배율 65% 설정 (추천)

SNS 공유 및 프린트 영역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