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국내외 스타트업 투자해 신성장동력 발굴 나선다
2021-09-08

- CJ대한통운과 미래에셋 각각 50% 출자해 2백억원 규모 신성장펀드 결성
- 물류, 유통, 로봇 등 ICT 하드웨어·솔루션, 디지털 플랫폼 등 국내외 신성장분야 투자
- 첨단기술 중심 기업으로변신 추진중…개방형 혁신으로 대기업-중기 동반성장 상생 생태계 조성

CJ대한통운이 3D이미지 센싱 및 인공지능 딥러닝 기술을 적용해 업계 최초로 상용화한 AI 로봇 디파레타이저

CJ대한통운이 미래에셋과 함께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펀드를 조성해 개방형 혁신을 통한 신성장동력 발굴과 상생 생태계 조성에 나섰다.

CJ대한통운은 '미래에셋CJ대한통운신성장투자조합1호'를결성한다고 8일 밝혔다. 펀드 규모는 2백억원으로 CJ대한통운과 미래에셋이 각각 50%씩 출자한다.

펀드 운용기간은 7년으로 미래에셋캐피탈이 맡으며 물류, 유통, 로봇 등 ICT 하드웨어, ICT 솔루션, 디지털 플랫폼 등의 분야를 중심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CJ대한통운과 미래에셋은 이번 펀드 조성을 통해 산업 트렌드 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다양한 신기술 개발 환경을 구축하고 대기업-중소기업간의 개방형 혁신(Open Innovation)을 이끌어 내는데 노력하기로 했다.

CJ대한통운은 특히 빅데이터, 인공지능, 디지털 트윈을 비롯해 융합형 풀필먼트, 新라스트 마일, 친환경 등 물류산업의 트렌드에 부합하는 기술의 연구개발과 도입을 적극 추진해오고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기술경쟁력이 곧 물류경쟁력인 시대에 발맞춰 첨단기술의 연구개발 및 현장 도입에 적극 노력해왔으며, 국내외 스타트업과의 협업, 파트너십 등 개방형 혁신을 통해 미래 신성장동력과 초격차 역량 확보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인쇄 최적화를 위한 설정

* Internet Explorer는 [인쇄 미리보기]에서 아래와 같이 설정하셔야 합니다.

1. 필수 항목
- [설정]에서 배경 및 이미지도 인쇄할 수 있도록 체크

2. 선택 항목
- 여백 없음 또는 0으로 설정
- 화면 배율 65% 설정 (추천)

SNS 공유 및 프린트 영역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
24시간 챗봇상담으로 간편하게 문의하세요